본문
본문

보도자료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제목
(설명) 한국일보(1.11) "최저임금 직격탄에 15~24세 '알바 쇼크' " 기사 관련
등록일
2019-01-11 
조회
851 
2019.1.11.(금), 한국일보 "최저임금 직격탄에 15~24세 '알바 쇼크' " 기사 관련 설명

주요 기사내용
지난해 청년층 전체의 고용 지표는 소폭 호전됐지만, 아르바이트생이 많은 10대와 20대 초반 청년들의 고용 사정은 한층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지원이 집중된 20대 후반 계층과 달리, 보다 나이 어린 청년층은 훨씬 혹독한 고용한파를 겪고 있는 셈이다.

설명내용
청년일자리대책('18.3.15)의 주요대상을 25~29세에 집중한 이유는 향후 3~4년간 베이비붐 에코세대(20대 후반) 인구가 증가(약 37만명)하여 취업에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였기 때문임

다만, 15~34세 모든 청년을 지원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핵심사업인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의 경우에도 10대와 20대 초반 청년 비중이 28%에 달했음

대책을 본격 시행한 6월 이후 청년고용률이 상승하고, 상용직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증가하는 등 고용지표가 개선되었음
'18.12월 기준으로 청년층 인구가 전년대비 12만7천명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자 수는 3만8천명 증가하였음
다만, 15~24세의 경우, 취업자 비중이 높은 도소매업 업황 부진이 지속되면서 취업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보임

한편, 대책의 핵심사업인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의 경우, 약 3만개 기업이 참여하여 13만명의 청년을 추가로 채용하였음
장려금을 지원받은 기업의 평균 신규채용인원이 2017년보다 32.2%(6.8명 → 9.0명) 증가하였고, 순채용인원도 70,287명 늘었음
아울러, 당해 기업의 장년층(40~64세) 신규채용도 전년대비 15.7% 증가하였음
고용보조금으로 여력이 생긴 기업이 다른 계층의 채용도 함께 증가시킨 것으로 보임
 

문  의:  청년고용기획과  백영식 (044-202-7458) 
첨부
  • 1.11 최저임금 직격탄에 15~24세 알바쇼크(한국일보 설명 청년고용기획과).hwp 1.11 최저임금 직격탄에 15~24세 알바쇼크(한국일보 설명 청년고용기획과).hwp 다운로드 1.11 최저임금 직격탄에 15~24세 알바쇼크(한국일보 설명 청년고용기획과).hwp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