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보도자료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제목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으로 처우 개선되고 만족도 올라가
등록일
2019-05-15 
조회
1147 
- 만족도 조사 결과 평균 3.93점(5점 만점)으로 높아 -

공공부문의 정규직 전환으로 비정규직의 처우가 전반적으로 개선되었고, 정규직으로 전환된 자의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동연구원은 공공부문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노동자 1,815명과 정규직 전환 기관 430개를 대상으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의 만족도 및 실태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정규직 전환 이후 처우 개선>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 결과를 보면 정규직 전환 이후의 임금 수준은 평균 2,783만 원으로 전환 이전의 평균 2,393만 원보다 391만원(16.3%)이 올랐다.
또한 기관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월 급여(수당 포함)는 기간제의 경우 평균 16.9%, 파견·용역은 평균 15.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지침?에 따라 명절 상여금(52.8%), 복지 포인트(62.0%), 급식비(43.4%)가 반영됐다고 응답한 비중이 절반 정도에 이르며,일부 응답자는 교통비, 경조사 휴가, 병가 등도 추가로 받은 것으로 나타나는 등 처우가 전반적으로 개선되었다.

<정규직 전환자 만족도 조사>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 1,815명을 대상으로 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 만족도 조사’에서는 만족도가 5점 만점에 평균 3.93점으로 나와 정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용안정 측면의 만족도가 4.34점으로 가장 높았고, 응답자의 89%가 긍정적(매우 그렇다~그렇다)으로 답변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이라는 정책 취지가 상당 부분 실현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반적인 처우 개선 항목’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변한 응답자(매우 그렇다~그렇다)가 63.4%인 반면, 만족도는 3.67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아, 향후에도 점진적으로 처우에 대한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앞으로 1년 안의 이직 의향에 대한 질문에서도 응답자의 72.7%가 전혀 없다고 답해 안정적인 인력 운영이 기대된다.

이헌수 공공노사정책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정규직 전환 정책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고용 안정과 처우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정부는 지금까지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노동자 18만 명 이상을 정규직으로 전환 결정했으며,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모아 정규직 전환 정책을 차질 없이 수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문  의:  공공부문정규직화추진단 고병현 (044-202-7978)




 
첨부
  • 5.15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 만족도 및 처우 관련 조사결과(공공부문정규직화추진단).hwp 5.15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 만족도 및 처우 관련 조사결과(공공부문정규직화추진단).hwp 다운로드 5.15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 만족도 및 처우 관련 조사결과(공공부문정규직화추진단).hwp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