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열기/닫기
본문

보도자료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제목
지역의 문제는 지역의 사회적기업이 연합하여 해결
등록일
2019-04-25 
조회
2089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부천시(시장 장덕천)는 지역 사회 문제를 지역의 사회적기업들이 연합(컨소시엄)하여 해결하는 새로운 형태의 사회적기업인 우리 동네 "초등봄센터" 를 부천시에 열었다.

지난해 고용노동부는 지역의 사회적 경제 조직들이 연계하고 협력하여 다양한 지역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효과적이라는 취지 아래 ‘우리 동네 사회적기업’ 시범 사업을 자치 단체에 제안하였다.
고용노동부는 아동?치매노인, 돌봄, 환경 등 지역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퇴직인력, 청년, 경력단절여성 등을 고용하고 있는 사회적기업들이 모여 연합체(컨소시엄) 형태의 사회적기업을 설립하고 지역 주민에게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사업비?운영비를 지원한다.

부천시는 고용노동부의 제안에 따라 올해 초 지역 맞벌이 가정의 초등학생 돌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돌봄부터 귀가까지” 통합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수행할 사회적기업을 공모하였다.
그 결과 부천시 상동과 중동 2개소에 돌봄 사회적기업 2개소(실용교육사회적협동조합, 희망나눔사회적협동조합)와 급식 사회적기업 1개소(이오에스)가 연합체(컨소시엄)를 구성하였고, 30명의 아동을 모집하여 25일에 우리 동네 ?초등봄센터?란 이름으로 열게 되었다.
앞으로 1개소를 추가로 운영할 예정이며, 분야별로 참여(돌봄+급식+귀가)하는 여러 사회적 경제 기업들을 하나로 묶어 연합된 형태 자체를 사회적기업화하여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서 송홍석 통합고용정책국장은 “최근 다양한 형태의 사회적기업이 증가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특성에 맞도록 재정 지원 체계를 개편할 예정이다.”라고 하였다.
 또한 “특히 다양한 지역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사회적기업들이 연합하여 규모화함으로써 상승효과를 내는 경우 이에 필요한 지원을 늘려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참여를 통한 사회·지역 문제 해결기반 구축’이라는 정부혁신 역점과제의 이행을 위해 ‘우리 동네 사회적기업 발굴·확산’을 부처 실행과제로 정하여 추진하고 있는 만큼, 이번 시범 사업의 결과를 분석하여 연합체(컨소시엄)형 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늘려 나갈 예정이다.
 
문의: 사회적기업과 오현석(044-202-7428)
첨부
  • 190425 사회적기업 우리동네 초등봄센터 개소식(사회적기업과).hwp 190425 사회적기업 우리동네 초등봄센터 개소식(사회적기업과).hwp 다운로드 190425 사회적기업 우리동네 초등봄센터 개소식(사회적기업과).hwp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