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열기/닫기
본문

보도자료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제목
전국 111개의 가까운 대학에서 진로.취업상담 받고 취업프로그램 참여하자!
등록일
2022-03-02 
조회
551 
- `22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사업 3월 2일부터 시행 -

고용노동부(장관 안경덕)는 3월 2일(수)부터 전국 111개 대학을 통해 2022년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사업을 본격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는 청년들의 진로탐색 및 취업역량 강화를 위해 청년 접근성이 높은 대학 캠퍼스 내에 센터를 설치하고 대학 내 흩어져 있는 지원체계를 일원화하여 종합적인 진로·취업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선정 대학들은 전문 자격을 갖춘 상담사(컨설턴트)를 배치하여 진로·취업에 관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련 교과·비교과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경력개발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등 청년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체계를 수립.시행한다.

특히 추가로 선정된 40개 대학은 지역 산업 특성, 대학 특성, 산업·채용 변화 양상을 반영한 별도의 "거점형 특화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는 그간 자대생만을 대상으로 운영한 대학일자리센터를 개선하여 졸업 2년 이내의 청년 및 지역 청년에게까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취업지원전담자 배치, 대학생활·심리 전문상담 연계 등 서비스를 더욱 강화한다.

고용노동부는 더 많은 청년에게 더 강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예산 규모를 대폭 확대(`21년 182억원→`22년 325억원)하여 올해 111개 대학을 지원(`21년 100개)하며, 개별 대학에 5년간 최대 약 21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이를 위해 고용노동부는 지난 2월 23일 `22년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사업을 운영할 48개의 대학을 신규 선정하고, 기존 대학일자리센터 사업을 운영하던 63개 중 43개 대학의 사업유형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로 전환하여 최종 선정했다.
이 중 9개 대학(강남대,경남도립거창대,금오공과대,나사렛대,단국대,대구한의대, 부산여자대,수원대,한영대(가나다순))은 기존 참여 이력이 없는 신규 대학으로 올해부터 최대 5년간 지원받을 예정이다. (전체 대학 명단은 <붙임1> 참조)

안경덕 장관은 “그간 높은 접근성을 바탕으로 청년들에게 진로·취업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제공해왔던 대학일자리센터가 올해부터 사업 대상을 확대하고 진로·취업서비스를 더욱 강화하는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로 확대 개편되어 기대가 크다.”라며, “올해는 관련 예산도 크게 증액되면서 새로 참여하게 된 11개 대학과 함께 졸업생과 지역 청년들에게까지 대상을 확대하며 보다 촘촘한 지원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고, 거점형 특화프로그램을 통해 지역과 대학의 특성을 반영한 우수한 프로그램들이 확산되며 청년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했다.
아울러, “특히 지역청년에 대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향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가 구직난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가장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청년정책 전달체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일부 학교가 이번 선정·심사 과정에서 탈락함에 따라 잔여 예산이 발생했으며, 이를 활용한 2차 공고를 추진할 예정이다.


문  의:  청년고용기회과  최영욱 (044-202-7416)
첨부
  • 3.1 22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사업 3월 2일부터 시행(청년고용기획과).hwpx 3.1 22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사업 3월 2일부터 시행(청년고용기획과).hwpx 다운로드 3.1 22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사업 3월 2일부터 시행(청년고용기획과).hwpx 미리보기
  • 3.1 22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사업 3월 2일부터 시행(청년고용기획과).pdf 3.1 22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사업 3월 2일부터 시행(청년고용기획과).pdf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