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열기/닫기
본문

보도자료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제목
포스트 코로나 대비, 공공 직업교육 역할 ‘주목’
등록일
2020-07-23 
조회
1501 
- 폴리텍, 23일 ‘포스트 코로나 산업 전망과 공공 직업교육의 역할’ 포럼 개최
- 디지털 전환 가속화... 노동시간 단축을 재직자 교육훈련 기회로 삼아야
- 신산업.신기술 교육훈련, 소.부.장 산업 인력 양성 등 공공부문 선도 역할 제언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일자리 대변화에 대비하고, ‘한국형 뉴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공공 직업교육의 역할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이하 폴리텍)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포스트 코로나 산업 전망과 공공 직업교육의 역할’을 주제로 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노동시장과 산업 변화를 전망하고, 이에 대응한 직업교육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감안해 유튜브(Youtube) 채널을 활용한 온라인 생중계 형식으로 진행됐다.

발제자로 나선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 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저점 상태로 장시간 지속되는 ‘L자형 경기 침체’에 빠져들 가능성을 언급하며, “휴업.휴직 등 노동시간 단축을 재직자 직업훈련과 교육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현희 폴리텍 직업교육연구소장은 위기 산업 중심으로 직업훈련 지원을 탄력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미래 일자리에 대응한 신산업.신기술 분야 직업교육훈련과 초기 투자비용이 높은 시스템 반도체, 항공 MRO, 바이오 설비 등 소재.부품.장비 산업 인력 양성에 대한 공공 부문의 선도적 역할을 제언했다.
또한, 코로나19로 노동시장에서 이탈한 졸업생을 대상으로 재교육을 실시하는 ‘취업 119’ 사례를 소개했다. 최근 3년간 졸업생 3만 5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고용실태 및 재교육 수요조사를 기반으로 단기 교육과정과 연계해 이전에 습득한 기술과 역량을 유지.보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형태다.

이어 2부에서는 나영선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원장을 좌장으로 포럼에 참석한 전문가의 현황 진단과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공 직업교육의 역할 확대 필요성에 공감하고, 정부의 관심과 지원도 뒷받침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병욱 충남대 교수는 직업교육훈련 기관의 사회적 유용성을 높이기 위한 지역 주민의 직업능력개발 기능 강화를,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소기업 현장 재직자 교육훈련에 대한 지원과 예산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민석 고용노동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이 장기화될수록 직업훈련의 중요성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디지털 신기술 분야 인재 양성 기반을 마련하고, ‘일자리 지키기’를 위한 훈련 차원의 다양한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현재의 위기가 국민 모두에게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직업능력 분야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노동시장에서 이탈한 구직자를 대상으로 재취업 지원을 강화해 보다 든든한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겠다”며, “청년층 대상 디지털.신기술 분야 직업교육훈련 확대 등 포스트 코로나 이후 예견되는 고용상황에도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  전략홍보실 이채민 (032-650-6718)
첨부
  • 7.23 포스트 코로나 대비, 공공 직업교육 역할 '주목'(폴리텍대학).hwp 7.23 포스트 코로나 대비, 공공 직업교육 역할 '주목'(폴리텍대학).hwp 다운로드 7.23 포스트 코로나 대비, 공공 직업교육 역할 '주목'(폴리텍대학).hwp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