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보도자료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제목
국내 최초 타워크레인 실습교육장 올해 말 들어선다
등록일
2019-07-31 
조회
508 
안전보건공단, 7.31(수)『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실습교육장 착공식 가져
실제 현장에서 쓰이는 타워크레인 설치해 교육의 현장 적용성 높여


실습 중심의 종합적인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교육을 통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실습교육장이 들어선다.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은 7월 31일(수) 인천광역시 부평구 소재 공단 인천지역본부에서『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실습교육장』착공식을 가졌다.

타워크레인은 건설자재를 고층으로 인양하는데 사용하는 장비로 건설기계관리법(등록, 검사 등 설비 안전성)과 산업안전보건법(작업자 안전)에 따라 관리된다.
타워크레인 사고는 주로 설치.상승.해체작업 중에 발생하며 2016년과 2017년에 관련 사고가 급증했다.
특히, 2017년에는 남양주와 의정부, 용인에서 상승작업 중 대형 인명사고가 연이어 발생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정부에서는 이러한 타워크레인 관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17년 관계부처 합동으로「타워크레인 중대재해 예방대책」을 수립했다.
2018년 3월에는 설치·상승·해체작업 중 영상기록 의무화와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자격 취득 교육(총 144시간)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산업안전보건법 하위규정(고용노동부)이 시행됐다.

공단에서는 교육생들이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전과정을 안전한 환경에서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도록 58.6억원의 예산을 들여 이번 실습교육장을 건립한다.
실외 교육장(4,345㎡)에는 설치·해체작업 전반을 실습할 수 있도록 건설현장에서 널리 쓰이는 3가지 형식(핀, 볼트, 러핑)의 타워크레인이 설치된다.
실내 교육관(지상 2층, 연면적 998㎡)에는 강의실(3개), 분임 토의실(3개)과 타워크레인 작동원리와 점검방법 등을 배우는 실습실이 들어선다.
공단은 교육장을 올해 말까지 완공해 내년부터 타워크레인 설치·해체 작업자를 대상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안전보건공단 박두용 이사장은“이번 실습교육장은 타워크레인 설치 및 해체 간 발생하는 재해예방을 위한 교두보로써, 실습 중심의 수준 높은 교육을 통해 산재 사고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의:  정책교육학부 문효식 (052-703-0489)





 
첨부
  • 7.31 국내 최초 타워크레인 실습교육장 올해 말 들어선다(안전보건공단).hwp 7.31 국내 최초 타워크레인 실습교육장 올해 말 들어선다(안전보건공단).hwp 다운로드 7.31 국내 최초 타워크레인 실습교육장 올해 말 들어선다(안전보건공단).hwp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