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보도자료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제목
(참고)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사업장 방문
등록일
2018-12-06 
조회
295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2월 6일 목요일, 서울 중구 일대의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사업장인  "장일남컬렉션" 과 "청운기획" 을 방문하였다.
이번 방문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정부 지원대책인 일자리 안정자금의 현장 체감도를 살피고, 추가적으로 보완할 부분이 있는지 사업주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것이다.

장일남컬렉션은 스포츠댄스.리듬체조 등 무대의상 제조 납품업체로 12명이 안정자금 지원을 받고 있다.
대표인 장일남씨는 “수작업으로 진행되는 의상 봉제공정의 특성상 일정 명 이상의 노동자들을 지속적으로 고용해야 해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이 매우 컸는데, 일자리 안정자금을 지원받아 인건비 부담을 덜고 노동자를 계속 고용할 수 있었다”면서 “내년에도 안정자금이 계속 지원되고, 지원금액도 늘어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청운기획은 안내책자.리플렛 등을 주로 제작하는 소규모 인쇄업체로 1명이 안정자금 지원을 받고 있다.
대표인 유황현씨는 “올해 경영여건이 어려워 매출액도 많이 줄어든데다 일할 사람 구하기도 쉽지 않아 어려움이 더 크다”면서 내년에도 안정자금 지원이 필요하며, 정부에서 영세업체의 어려운 여건을 개선하는데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요청했다.

이재갑 장관은 열악한 경제여건과 최저임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일자리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사업주의 어려움에 공감하면서, 정부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지기 이전 사업주의 경영상 부담을 덜고, 노동자의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안정자금이 꼭 필요한 사업주에게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올 한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설명하였다.
이에 따라, 200만명이 넘는 노동자가 안정자금을 통해 사회보험과 최저임금의 혜택을 누리면서 고용을 유지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내년에도 사업주들이 일자리 안정자금을 적극 활용하여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노동자의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일자리 안정지금을 지속 지원하되 소상공인.영세사업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5인 미만 사업체는 올해보다 2만원이 추가된 15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며, 영세사업주가 보험료 부담으로 안정자금 신청을 주저하는 일이 없도록 과감한 사회보험료 지원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  일자리안정자금지원추진단 송봉옥 (044-202-7768)

 
첨부
  • 12.6 장관,일자리안정자금 현장 방문(참고 일자리안정자금지원추진단).hwp 12.6 장관,일자리안정자금 현장 방문(참고 일자리안정자금지원추진단).hwp 다운로드 12.6 장관,일자리안정자금 현장 방문(참고 일자리안정자금지원추진단).hwp 미리보기